News중앙일보

LA 주택 10채 중 5채 호가보다 비싸게 팔려

By 04/08/2021 No Comments

▶ 레드핀 부동산 3월 거래분석
▶ 지속된 매물 부족 원인
▶ 복수 오퍼로 가격 올라

지난달 LA에서 거래된 주택 중 55%는 호가(Asking Price)보다 높은 가격에 팔린 것으로 나타났다. 공급 부족에 따른 경쟁 심화가 원인으로 전문가들은 단기간 내 쉽사리 해소될 상황이 아니라고 전망했다.

‘레드핀 부동산’은 3월 21일 기준 이전 4주간 이뤄진 거래를 권역별로 조사한 결과, 오퍼 경쟁 끝에 호가보다 높은 가격에 팔린 주택의 비중이 LA의 경우 지난해 43.7%에서 올해 54.8%로 늘었다고 1일 발표했다.

전국 평균은 지난해 23.9%에서 올해 39.2%로 늘었고 권역별로 상위권은 가주의 대도시들이 차지해 샌호세가 70.9%로 압도적이었고 이어 새크라멘토 65.4%, 샌프란시스코 59.4%, 샌디에이고 56.6%, LA와 리버사이드 각각 54.8%를 기록했다. <표 참조>


텍사스주 오스틴은 지난해 29.1%에서 올해 62.9%로 늘어 최대폭 상승을 나타냈다. 샌프란시스코는 지난해 64%에서 올해 59.4%로 유일하게 감소한 도시로 기록됐다.

지난 2월도 사정은 비슷해 LA의 주택 매물 중 오퍼 전쟁(Bidding War)을 겪은 경우는 69.6%에 달했다. 레드핀 에이전트들이 복수 오퍼를 받은 경우를 기준 삼은 것으로 전국 중간 집값은 16% 오른 33만1590달러를 기록했고 60.9%가 오퍼 전쟁을 경험했다는 통계다.

레드핀의 데릴 페어웨더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오퍼 전쟁과 호가를 웃도는 거래는 전국적인 현상으로 곳곳에서 집값 신고가 행진이 일어나고 있다”며 “최근 큰 폭의 가격 상승이 우려스러울 정도로 팬데믹이 끝나도 한동안 문제가 해소되기는 힘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류정일 기자
[출처] 미주 중앙일보 2021년 4월 2일

RedpointGroup.net

8 Corporate Park #220
Irvine, CA 92606

949.851.89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