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중앙일보

CRE의 미래는 ‘드라이브스루’ 리테일 업체

By 12/03/2020 No Comments

▶ 문닫은 은행 대신 언택트 식당 안성맞춤
▶ 내년에도 전국 400개 지점 폐쇄 예정
▶ 건물주 조닝 미리 확인하고 대비 필요

팬데믹, 혼란한 정국, 높은 실업률도 주택 구매 열기를 식히지 못했다. 주택 구매용 모기지 신청이 둔화하고 있는 가운데도 전국 곳곳의 집값이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기 때문이다.

전국부동산중개인협회(NAR)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3분기 전국 단독주택(SFR) 중간 가격은 31만3500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12%나 뛰었다. 이에 따라 월 모기지 페이먼트는 1059달러가 필요하게 됐고 이를 감당하기 위한 연 소득은 5만819달러로 상향 조정됐다. 이는 30년 고정 모기지 이자율 2.84%를 기준으로 산출한 것이다.

NAR 측은 사상 최저 수준의 모기지 이자율과 제한된 주택 공급 때문에 주택 가격이 급격하게 올랐다고 분석했다. NAR의 로렌스 윤 수석 경제학자는 “낮은 모기지 이자율이 주택 바이어를 시장에 계속 끌어들이고 있다”며 “하지만 빠른 주택 가격 상승세로 인해서 주택구매 여력은 악화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특히 집값 상승 속도가 중간 가구소득의 3%보다 무려 4배나 빠르다는 점은 심각한 문제점이라는 게 NAR 측의 지적이다. 가구 소득이 1000달러 늘 때 집값은 4000달러나 뛰니 주택 장만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여기에다 빠른 상승세에 따라 바이어가 준비해야 하는 다운페이먼트 증가도 걸림돌로 지목됐다.

사상 최저수준의 모기지 이자율에 이끌려 주택 장만에 나섰던 첫주택구매자들에게 가장 큰 장애물은 저축한 돈보다 급히 불어나는 다운페이먼트였다는 게 부동산 업계의 지적이다.

RedpointGroup.net

8 Corporate Park #220
Irvine, CA 92606

949.851.89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