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중앙일보

7월 가주 주택거래 43만 건 ‘활황 계속’

By 08/28/2020 No Comments

▶ 한 달 전보다 28.8% 급증
▶ 중간가격도 67만 불 육박
▶ 매물 부족 현상은 더 심화

7월에도 가주 전체 주택시장이 지속해서 활기를 띤 것으로 나타났다. 가주부동산중개인협회(CAR)가 최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7월 거래된 기존 단독주택 수는 계절 조정치를 반영해 43만7890채로 집계됐다. 이는 전달보다 28.8% 증가한 수치다. 1년 전과 비교해도 6.4% 늘었다. 7월 가주 전체 주택 중간가격은 66만6320달러를 기록했다. 한 달 전보다 6.4%, 1년 전보다는 9.6% 상승한 가격이다. <표 참조>

7월 주택거래 건수가 40만 건을 넘긴 것은 2020년 2월 이후 처음이다. 또 2년 반 만에 가장 높은 수치이기도 하다.

가주 주택 거래 건수는 지난 6월 33만9910채를 기록했는데 7월에는 무려 28.8%나 급증했다. 2019년 7월 기록했던 41만1630채보다도 6.4% 더 많아졌다. 전년 동기 대비 기준으로 거래 건수가 증가한 것은 5개월 만에 처음이다.

진 라드식 CAR 회장은 “가주 주택시장은 강력하게 억눌렸던 수요와 사상 최저 수준의 모기지 금리, 주택 소유 가치에 대한 새로운 관심 등 3대 요인이 이끌고 있다”면서 “올해는 코로나19 팬데믹 때문에 주택구매 시즌이 늦게 시작해서 8월과 9월에도 주택 거래가 호조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하며 성수기 기간이 예전보다 더 길어질 것 같다”고 말했다.

주택 거래가 지속해서 증가하고 고급주택이 빠른 속도로 회복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가주 전체 주택 중간가격도 최고가를 또 경신했다. 가주의 7월 주택 중간가격은 66만6320달러를 기록했다. 6월에 기록한 62만6170달러보다 6.4% 오른 가격이다.

2019년 7월의 60만7990달러와 비교하면 9.6% 올랐다. 월별 가격 인상 폭은 역대 6월과 7월 사이 가격 인상 폭 평균보다 더 높다. 7월 주택 중간가격 인상 원인은 저가 주택 판매보다 고가 주택 판매가 훨씬 많아졌기 때문으로 풀이됐다.

지난 6월 가주 주택시장에서 전체 주택 거래 가운데 50만 달러 미만 대 매물이 차지한 비율은 44%였다. 7월에는 이 비율이 40%로 줄었다. 반면 100만 달러 이상 매물 거래는 같은 기간 18.1%에서 20.4%로 증가했다.

레슬리 애플턴-영 CAR 수석경제학자는 “고가 주택이 예전보다 더 많이 거래되면서 전체 중간가격을 높였다”면서 “비싼 집을 구매하는 사람은 그만큼 경제 불황의 여파를 받지 않는 사람들”이라고 말했다. 이외에도 리조트 커뮤니티에 대한 강력한 수요도 중간가격 상승에 한몫한 것으로 해석됐다.

과거에는 사람들이 별장이나 투자용으로 매입했으나 최근에는 도시를 떠나 더 많은 공간과 건강한 삶을 추구하는 재택 근무자들이 즐겨 찾는 주택지가 되고 있다.

지역적으로는 모든 주요 대도시 지역의 거래가 1년 전보다 증가했다. 특히 센트럴 코스트 지역 거래가 강했다. 21.9%의 증가율을 나타냈다. 샌프란시스코 베이 지역은 14.8%, 센트럴 밸리 6.6%, 남가주 5.4% 각각 증가했다. 남가주 지역은 LA와 오렌지 카운티의 7월 잠정주택판매 성장치가 강하게 나타나 향후 주택시장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문가들은 예상했다.

가주 전체 51개 카운티 가운데 44개 카운티에서 전년 동기 대비 거래 건수 증가를 나타냈다. 또 3개 카운티를 제외한 나머지 전체 카운티에서 전년 동기 대비 주택가격이 올랐다. 센트럴 코스트와 샌프란시스코 베이지역은 이 기간에 10% 이상 상승했다.

센트럴 밸리와 남가주에서도 한자리이지만 후반부 한자리로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23개 카운티에서 전년 동기 대비 10% 이상 가격이 올랐다.

주택 매물 부족 현상은 더욱 심화하는 모습이다. 시장에 나온 매물은 지난 8개월 연속 전년 동기 대비 기준으로 25% 이상 감소했다. 시장에 나왔다 팔리지 않은 매물 재고 상태를 나타내는 매물 재고지수(UII)는 7월에 2.1개월로 떨어졌다. 1년 전에는 3.2개월이었다. 2.1개월 재고는 2004년 11월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남가주는 매물 감소세가 전년 동기 대비 기준 가장 하락 폭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7월 하락 폭이 50.7%였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나온 매물의 절반도 안 되는 매물이 거래되고 있다. 남가주 모든 카운티의 하락 폭이 40%를 넘겼다. 하지만 남가주 카운티에서도 가장 주택 가격이 저렴한 지역으로 꼽히는 리버사이드와 샌버나디노 카운티는 매물이 급감하는 모습을 보여 앞으로 주택시장이 어떤 모습으로 전개될지 주목된다.

김병일 기자
[출처] 미주 중앙일보 2020년 8월 27일

RedpointGroup.net

8 Corporate Park #220
Irvine, CA 92606

949.851.89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