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한국일보

임대료, 페이먼트 연체 가구 투표 참여 저조할 전망

By 10/30/2020 No Comments

▶ 연체 세입자 중 약 48%

▶ 연체 주택 소유주 약 60%만 투표하겠다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타격으로 주거비 부담을 느끼는 미국인이 많다. 야후 파이낸스가 연방 센서스국의 통계를 인용한 보도에 따르면 9월 말 약 1,700만 가구가 모기지 또는 주택 임대료를 연체 중으로 이들 중 상당수가 올해 투표에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는 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아파트 매물 정보 업체 ‘아파트먼트 리스트’(Apartment List)가 실시한 조사에서 모기지나 임대료를 연체 중인 가구 중 올해 투표 참여 계획이 있다고 밝힌 비율은 약 55%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주택 임대료가 밀린 세입자의 투표 참여 계획은 약 48%로 모기지 연체 가구의 투표 계획인 약 60%보다 낮았다. 반면 연체를 기록하지 않은 가구 중 올해 선거에서 투표하겠다는 비율은 약 79%로 상대적으로 높았다.

이고어 포포프 아파트먼트 리스트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불행하게도 고통지수와 참여 간에 상관관계가 있다”라며 “경제적 어려움이 선거 참여를 가로막는 요소로 작용한다”라고 설명했다.

이처럼 전례 없는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주거비 체납 문제가 올해 대선에서 중요한 변수로 작용한 전망이다.

연방 센서스국의 통계에 따르면 주택 세입자의 약 14%, 주택 소유자 중 약 6%가 9월 말 연체를 기록 중이다. 이중 대부분은 정부 시행의 모기지 유예 프로그램 또는 건물주를 통한 임대료 유예 혜택을 적용받고 있다. 일반적으로 주택 세입자들이 주택 보유자들에 비해 투표 참여율이 낮지만 올해의 경우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타격이 커 세입자들의 투표 참여율이 더욱 낮아질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이번 대선에서 임대료와 모기지 페이먼트를 내지 못하는 유권자들을 대상으로 선거 운동을 하면 효과적일 것이란 분석도 있다. 포포프 이코노미스트는 “우리가 현재 겪고 있는 주택 불균형 문제는 민주당 지지 지역 또는 공화당 지지 지역 중 어느 한 곳에만 집중된 문제가 아니다”라며 “2016년 대선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클린턴 후보를 투표한 지역에서 고르게 나타나고 있는 문제”라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모기지 유예 프로그램과 세입자 퇴거 유예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조 바이든 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약 6,400억 달러 규모의 주택 시장 안정화 정책을 대선 공약으로 내세운 것도 유권자들의 표심을 잡기 위한 대선 정책의 일환으로 볼 수 있다는 분석이다.

지난 7일 열린 부통령 후보 토론에서 카멀라 해리스 민주당 부통령 후보는 “미국인의 절반이 매달 말 임대료를 낼 수 있을까를 고민하는 상황”이라며 현재 주택 시장의 절박한 상황을 호소한 바 있다.

포포프 이코노미스트는 “주택 임대 시장 불안정과 주택 구입 여건이 대선 토론에서 이처럼 이슈가 된 적은 없었던 것으로 기억한다”라고 말했다.

<준 최 객원 기자>

[출처] 미주 한국일보 2020년 10월 29일

RedpointGroup.net

8 Corporate Park #220
Irvine, CA 92606

949.851.8900